영원을 향한 문 - 토마스 아퀴나스(메리 아그네스) 수녀님

홈지기2020.04.17 15:40조회 수 72댓글 0

  • 1
    • 글자 크기

여러분을 다시 만나게 되어 기쁩니다.

저는 미국에 있을 때 여러분을 많이 생각했습니다.

특별히 미국에서 우리 수녀님들이 하시는 학교를 방문했을 때

우리 학생들과 비교해 보고 또 보고 싶었습니다.

 

저는 더 일찍 오고 싶었지만 저의 오빠는 제가 더 머물러 있기를 부탁했습니다.

왜냐하면 저의 올케가 암으로 위독하셨고

의사선생님은 곧 돌아가시겠다고 말씀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저는 이곳, 강진으로 오고 싶어했습니다.

그러자 오빠는 "강진은 앞으로 항상 있겠지만 올케는 며칠만 있겠다.

나는 지금 네가 꼭 필요하다"고 하셨습니다.

저는 이 말을 듣고 올 수 없었습니다.

 

결국 2월16일에 올케는 세상을 떠났고, 저는 임종을 지켜보았습니다.

그분의 막내 딸은 중2학년이어서 저는 그 아이를  볼 때

부모님이 안계신 우리 학생들을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우리 학생들에게 죽음에 대하여 잠간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죽음은 두려운 것입니까?

죽음이 끝을 의미합니까?

아닙니다.

죽음은 영원한 문으로 가는 문입니다.

그 문으로만 영원한 곳으로 갈 수 있습니다.

이 영원한 곳은 하느님과 함께 사는 곳입니다.

그러므로 죽음은 아름다운 것입니다.

오직 남아있는 사람만 슬플 따름이지요.

 

죽음은 생명이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

변화되는 것입니다.

우리는 잘 기억해야 합니다.

죽은 후에는 모든 것을 버리고

오직 선한 일만 가지고 갈 수 있습니다.

 

1975. 3. 3

 

  • 1
    • 글자 크기
하느님의 섭리 - 토마스 아퀴나스 수녀님(새소리 첨부)  (by 홈지기) 4월 12일 - 주님부활 대축일 (by 홈지기)

댓글 달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37다음
첨부 (1)
IMG_3411.JPG
177.0KB / Download 4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