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목명목 - 신용복 님

홈지기2020.03.10 15:52조회 수 47댓글 0

  • 1
    • 글자 크기

나무는 나이가 들수록 아름다워집니다.

고목古木이 명목名木인 까닭입니다.

그러나 사람은 나무와 달라서

나이를 더한다고 하여

아름다워지는 것이 아니며

젊음이 언제나

신선함을 보증해주는 것도 아닙니다.

 

가 원숙이,

가 신선함이 되고 안되고는

그 연월年月을 안받침하고 있는

사색의 갈무리에 달려있다고 믿습니다.

 

어제의 반성과 성찰 위에서 

오늘을 만들어 내고

오늘의 반성과 성찰 위에

다시 내일을 만들어가는

끊임없는 사색의 갈무리가

우리를 아름답게 키워주는 것입니다.

  • 1
    • 글자 크기
할머니의 부탁 - 토마스 아퀴나스 수녀님 (by 홈지기) 주어진 길을 따라... (by 홈지기)

댓글 달기

이전 1 2 3 4 5 6 7 8 9 10... 37다음
첨부 (1)
52b2d6f1a16598c59148869cd0dbf354.jpg
59.6KB / Download 5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