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어진 길을 따라...

작성자 홈지기 작성일자 Mar 08,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모든 눈물이 없어지고 슬픔과 한숨이 더 이상 들리지 않는

주님의 집에 도달할 때까지,

나는 나에게 주어진 길을 따라

그 모든 굽은 길과 피로를 딛고 달려가야 합니다.

그때까지 용기를 냅시다.

 

마더씨튼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