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 소식 3

작성자 나팔꽃 작성일자 Apr 29,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세상을 위한 사랑의 여성

 

한국이 코로나19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어 다행입니다.

이곳은 여전히 정부가 코로나19 방어와 퇴치를 위해 적극적인 대책을 찾지 못하고 있고

주민들은 대부분 고통스러운 이 상황을 세월의 흐름에 맡기며

주님 자비하심에 의존하며 살고 있습니다.

저희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여러분께서도 아시다시피 우리는 이곳에서

장애아동 학교와 지역 아동을 위한 공부방, 작은 병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학교와 공부방은 코로나19 확산 시작부터 지금까지 봉쇄 조치를 따르고 있는 중입니다.

하지만 병원은 진료를 계속하고 있답니다.

우리 병원은 3월과 4월 사이에 의사와 간호사 등

많은 직원에게 코로나19 증세가 나타나

몇 주 동안은 근무가 가능한 직원을 중심으로 격일 진료를 했지만

지난주 부터는 매일 진료를 하고 있습니다.

 

위험을 감수하고 병원 문을 여는 것은 정부 방침을 따른 것이지만

베드로 까르보 지역에 그나마 큰 병원은 보건소와 우리 병원 두 곳뿐이랍니다.

현재 보건소는 선별진료소로써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기 때문에

우리가 문을 닫으면 지역 주민이 마땅히 갈 곳이 없답니다. 물론 개인 병원이 몇 곳 있긴 합니다.

현재 다른 도시로 가는 대중교통이 모두 끊긴 상태입니다.

코로나 환자 이외의 다른 환자들도 많기 때문에

우리 병원의 진료가 지역 주민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위로가 될 것이라 믿습니다.

지난번에도 말씀 드렸지만 코로나19 증세를 보이는 환자들도

우리에게 오는 경우가 부지기수라 코로나19 전담 병원과 다름없는 위험이 내재 되어 있답니다.

그래서 모든 직원이 방호복을 입고 보호 장비를 착용 한 후 근무를 시작하고

관리 직원이 매일 꼼꼼하게 병원 구석 구석을 소독하여 마무리 하고 있어요.

방호복과 보호 장비는 고맙게도 교구 병원 병원장으로 있는 까르도소 의사선생님이 구해 주셨고

방호복 물량이 많지 않아 병원용 소독기에 넣어 열소독 후 재사용하고 있습니다.

 

모든 직원이 근무를 하는 것은 아니랍니다.

두려워서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지금까지 얼굴 한 번 비추지 않은 직원도 있고

코로나19 증세로 아직 투병 중인 직원도 몇 분 있습니다.

우리 재단 내 많은 직원이 코로라19 증세로 고생을 했고 몇 분은 위험한 상황까지 갔지만

다행히 하느님 은총과 성모님의 도우심으로 모두 고비를 넘기셨고 회복 중에 있습니다.

대신 가족이나 이웃이 많이 돌아가셨고 이곳의 위험한 상황은 아직 진행중입니다.

 

우리 중에는 민옥남 수녀님이 병원에서 매일 근무를 하고 있어요.

우리는 매일 방송 미사, 성무일도, 묵상, 성체조배, 묵주기도, 화살기도 등 

모든 공동기도와 개인기도 안에 직원들과 주민들을 기억하며 하느님께 자비를 청하고 있습니다.

또, 면역력 증진에 도움이 되는 생강차와 요깃거리를 매일 한차례 간식으로 배달하고 있답니다.

 

이곳도 언젠가는 우리나라처럼 진정 국면으로 접어 들 날이 있겠지요?

기도안에서 저희들을 기억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덕분에 저희들은 모두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병원 소식이 궁금하셨을텐데 늦은감이 있지만 간단하게(?) 적었고 관련 사진 몇 장 올립니다.

 

  • ?
    홈지기 2020.04.29 10:55
    수녀님! 소식 주셔서 고맙습니다. 안타까운 마음으로 이 글을 읽습니다. 한국은 많이 완화된 모양인데 저희는 여전히 조심하고 있습니다. 모쪼록 건강 조심하세요.
  • ?
    cathy 2020.04.29 15:07
    하느님의 자비에 의탁하며 살아가는 수녀님들과 그곳에 계신 직원들, 아프신 모든 분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1. 물을 먹고 자라는 꽃!

    날이 좋아도... 날이 좋지 않아도... 풀이 맘껏 자라는 부용산 자락에 아름다운 꽃도 가지런히 피어납니다. 오늘은 마른 땅에 물 주고 활~짝 웃습니다.
    일자2020.05.30 쓴사람홈지기 본사람2
    Read More
  2. 성모의 밤~

    5월22일(금) 본원에서 성모의 밤이 있었습니다. 지구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함, 용서와 사랑을 주제로 한 이번 성모의 밤은 임주희 가타리나 님의 아름다운 전례무를 시작으로 묵주기도와 하느님께 대한 찬미, 지구와 땅을 이어주는 수녀님들의 "People of love...
    일자2020.05.27 쓴사람홈지기 본사람34
    Read More
  3. 서대문 형무소에서 5개종단 5.18민주화운동 40주년 추모제(공감언론 인용)

    5.18민주화운동 서울기념사업회와 공동 주최로, 개신교·천주교·불교·원불교·천도교가 참여했습니다. 낮 12시에 열린 천주교 추모 미사에는 사제단과 신자들을 포함해 20여명이 참석했고 불교 스님 10여명도 함께 자리를 빛냈습니다. 집례한 김정대 신부는 '고...
    일자2020.05.22 쓴사람홈지기 본사람46
    Read More
  4. 가족 만남의 날~

    5월10일(주일) 양성자 수녀님들 가족 만남이 본원에서 있었습니다. 서로의 안부를 전화로만 확인하다 드디어 얼굴을 보고 하루종일 함께 시간을 보냈습니다. 수도원 여기저기에 예쁜꽃과 가족들 웃음꽃도 피는 아름다운 봄날이었습니다. 서로를 위해 기도하는 ...
    일자2020.05.22 쓴사람홈지기 본사람41
    Read More
  5. 여성장상연합회 생명평화분과 활동

    · 4월29일(수) 장상연합회 생명평화분과(JPIC) 수녀님들과 함께 강남 도곡동 근처 구룡마을 비닐하우스촌 공부방(샬트르 수녀회 운영)에서 김밥과 카네이션을 들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쪽방촌 어르신들을 방문했습니다. 높이 솟은 아파트와 대조적인 비닐하우...
    일자2020.05.15 쓴사람홈지기 본사람52
    Read More
  6. 에콰도르 소식 3

    + 세상을 위한 사랑의 여성 한국이 코로나19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어 다행입니다. 이곳은 여전히 정부가 코로나19 방어와 퇴치를 위해 적극적인 대책을 찾지 못하고 있고 주민들은 대부분 고통스러운 이 상황을 세월의 흐름에 맡기며 주님 자비하심에 의존하며...
    일자2020.04.29 쓴사람나팔꽃 본사람76
    Read More
  7. 꽃과 바람

    수녀님들과 함께 천천히 걸어서 편지 부치고 돌아오는데 수녀님들이 화단에서 꽃을 옮겨 심고 있었습니다. 옹기종기 모여앉아 뭐가 그리도 즐거운지... 웃음소리가 봄빛처럼 눈부십니다. 라일락 향기가 바람을 타고 하늘로 올라가는 오후~
    일자2020.04.24 쓴사람홈지기 본사람10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1 Next
/ 41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