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jpg

사랑의 씨튼 수녀 양성의 핵심은

그리스도의 육화적 사랑을 내면화하여 

세상 안에 그리스도를 모셔다 드리고  

파견된 곳의 모든 이 안에 계시는  

그리스도를 섬기는 사랑의 수녀들이 되는 것이다. 

 

나와 하느님, 나와 자신, 나와 하느님 백성과의  관계적 양성으로

수도회 은사를 통해 예수 그리스도의 성부께로 향한 사랑과 

하느님 백성을 향한 사랑의 소명에 참여하는 것이다.

 

  • 지원기 : 입회하여 일 년 동안 기도생활, 공동체생활, 기초신학 수업 사도적 봉사, 정기적인 피정과 개인 면담을 통해 하느님과의 관계 안에 새로운 나의 정체성을 찾아가며, 수도생활에 대한 이해와 준비를 한다.
  • 청원기 : 수도생활 전반에 깊이 있는 참여와 인간적, 영적인 성숙을 격려하고 특히 공동생활을 통해 자신을 받아들이고 이웃과의 건강한 관계 안에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우며, 수도회 은사의 삶과 서원생활에 대한 의식화와 구체적인 실천을 노력해본다.
  • 수련기 : 첫 해에는 법정수련기로 서원 생활에 적응 할 있는 바탕을 강화시키고 기도와 공부의 공동생활을 통해 수도회 정신과 전통을 배운다. 이년째는 사도직 현장에 파견되어 사도적인 양성과 공동체관계양성을 통해 서원생활을 준비한다.
  • 유기서원기 : 서원을 통해 소명받은 나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교구 안에 봉헌된 삶을 산다. 각 수녀와 수녀회 간의 공동식별에 따라 만 4년에서 6년까지의 기간으로 정규과정의 신학을 공부하고 수도회 은사를 구체적으로 살아가며 기도생활과 사도직 활동의 조화를 배워간다.
  • 종신서원 후의 평생양성 : 정결, 청빈, 순명의 종신서원을 통해 온 생애를 교회의 딸로 헌신할 것을 공적으로 약속한다. 종신서원 이후에도 늘 새롭게 배우려는 겸허함 마음으로 변화되고 쇄신하기 위해 노력한다. 피정과 세미나 등 전문적인 여러 교육의 기회를 통해 지속적인 양성을 받으며 기도생활 서원생활, 공동체 생활, 사도직 생활을 통합하는 관계양성을 통해 하느님과 깊은 사랑의 일치로 나아간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