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제-2 복사.jpg

1-17.1.jpg

사랑의 씨튼 수녀회의 시작은 성녀 엘리사벳 씨튼이 미국 발티모어 시의 성 메어리 신학대학 성당에서 수도자로 첫서원을 발한 1809년 3월 25일이다. 같은 해 5월 23일 파카가에서 교육과 선교에 열망을 품고있던 다섯 명의 지원자들이 착복을 하였고, 그 해 6월 에미츠버그에 수녀원과 학교를 신축하여 이전하고 사도적 활동 수도회로서의 기초를 닦기 시작했다. 

수녀회 창설 당시 17세기 프랑스의 성 빈첸시오 아 바오로의 애덕회 회헌을 채택하여 당시 미국 사회에서 가난한 이민들과 전쟁으로 버려진 고아들을 위한 손길이 필요했고, 교육받을 기회가 없어서 사회적으로 고립되고 힘없는 이들을 위한 교육이 절실했다. 이에 따라 그리스도교적 교육에 헌신하였으며 미국 역사상 처음으로 무료 학교의 설립과 교구 가톨릭 학교의 창시자가 되었다. 1811년 9월 케롤 대주교는 사랑의 씨튼 수녀회 회헌을 인준하였고, 1812년 1월에 법적 인가를 받아 미국 최초의 방인 수녀회가 되었다. 

한국 사랑의 씨튼 수녀회는 1870년 독립된 미국의 펜실베니아 주 그린스버그시 씨튼 힐에 모원을 두고 있다. 본 수녀회의 한국 파견은 1960년 당시 광주교구장 현 대주교님이 요청하여 네 명의 회원들이 1960년 11월 3일 목포에 도착, 일 년 동안 북교동 본당에서 생활하면서 가톨릭 학교 설립을 준비하였다. 그러던 중 강진의 금릉 중학교를 인수해 달라는 요청에 따라 1961년 전남 강진에 정착해서 1962년에 성요셉 금릉 여자 중고등학교를 시작하였다. 1972년부터 한국에서 수련원을 시작했고, 1992년 한국관구로 승격되어 초대 관구장으로 문말린 수녀를 선출하였다. 1999년 12월 특별총회에서 미국 본원이 한국과 동등한 미국 관구로 행정구조가 변화되었으며 현재 총원은 미국 펜실베니아 주 피츠버그에 두고 있다.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