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의 뜻.png

무제-5 복사.jpg

학교와 수녀회를
처음으로 시작한 발티모어

사랑의 씨튼 수녀회를 창설한 성녀 엘리사벳 씨튼은 1774년 8월 28일 영국의 식민지였던 뉴욕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의사였고 어머니 캐더린은 성공회 목사의 딸로서, 양친은 당시 상류층에 속해있던 성공회 신자였다. 열정적이고 쾌활하며 사랑스러운 여성으로 성장한 엘리사벳은 1794년 부유한 상인의 아들 윌리암과 결혼하여 다섯 자녀를 두었다. 인간적인 행복이 충만했던 엘리사벳의 집안은 갑작스러운 경제적 파산과 윌리엄의 폐결핵 발병으로 갖가지 시련을 꿋꿋한 인내로 이겨나가며 그를 치료하기 위해 이탈리아로 요양을 떠났지만 1803년 윌리암이 죽음을 맞았다. 그곳에서 남편의 친구였던 필리치 가문의 필립보와 안토니오 형제의 진심어린 환대와 우정으로 가톨릭을 접하면서 신앙의 갈림길에 들어섰다.

가톨릭으로 개종한 엘리사벳은 친척과 친구들의 공격과 배척으로 인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모든 상황 안에서 선을 찾으며 하느님 말씀에 대한 희망을 품고, 1805년 3월 25일 주님 탄생 예고 대축일에 첫영성체를 하였다. 1808년, 발티모어에서 종교차별과 빈곤으로 교육을 받을 수 없던 아동들을 위해 미국 최초의 가톨릭 교구 학교를 열었다. 1809년 3월 25일 정결, 청빈 순명의 서원을 일 년간 발하면서 미국 최초의 방인 수도회 '사랑의 수녀회'가 탄생하였으며 같은 해 5월에 에미츠버그에 수녀원과 학교를 신축, 이전하여 사도적 활동 수도회로서의 기초를 세웠다.

수도회를 처음 시작하면서 성 빈첸시오의 정신을 온전히 받아들인 엘리사벳은 빈첸시오와 함께 사랑의 딸회를 창설한 루이즈 드 마리약을 수녀들의 모범으로 삼았으며 수도 회헌은 1811년 9월, 케롤 대주교의 인준을 받았다. 모든 것 안에서 하느님의 뜻을 찾고 스스로 교회의 딸로 온 생애를 봉헌한 성녀 엘리사벳 씨튼은 1821년 1월 4일, 47세를 일기로 "교회의 자녀가 되십시오."라는 유언을 남기고 그토록 갈망하던 하느님 나라의 영원을 향해 나아갔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