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씨튼수녀.jpg

미국 최초 방인 수녀회인 사랑의 수녀회는 성녀 엘리사벳 앤 씨튼이 1809년 에미츠버그에서 창설하였다. 프랑스의 빈첸시오 성인이 실천했던 가난한 이들에 대한 구체적인 육화적 영성과 그 전통을 이어받아, 당시 미국 사회의 필요에 응답하는 활동 수녀회로 성장하였다.

 

그 후 수녀회가 확장됨에 따라 1870년 펜실베이니아 주 그린스버그에 모원을 두는 사랑의 씨튼 수녀회로 독립하였다. 본 수도회는 필요에 따라 유치원 교육부터 장애인을 위한 특수교육과 일반대학 교육에 이르기까지 폭 넓은 교육사업을 펼쳐 오늘에 이르렀으며, 현대에 와서는 다양한 계층에서 소외받는 이들의 요청에 응답하고자, 사회사업과 특수사목 등에도 종사하고 있다.

 

한국에는 1960년 광주대교구 현 헤롤드 교구장님의 초청으로 진출하여, 전라남도 강진에서 성요셉 여자 중고등학교 교육으로 이땅에 뿌리를 내리기 시작하였다.

현재 여러 교구에서 본당사목, 교포사목, 특수학교 교육, 사회복지 분야, 영성 피정 지도, 에콰도르와 중국선교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시대의 필요에 능동적으로 응답하면서 창설자의 정신을 토착화하고 있다.

마더씨튼 스테인글라스.3.jpg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