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을 향하는 마음

rita2018.04.04 15:06조회 수 86댓글 2

    • 글자 크기

내 마음이 정상을 향하여 이끌려 가면 갈수록,

내가 사랑하던 사람들을 더욱 아끼는 마음으로 되돌아 보게 됩니다.

오랫동안 완전하고 진정한 애정을 지녀 온 이들에게는

더욱더 그러하겠지요.

 

마더씨튼
 

 

 
    • 글자 크기
행복이 있는 곳 (by 홈지기)

댓글 달기

댓글 2
  • 2018.4.5 10:09 댓글추천 0
    알렐루야 ~ 알렐루야~~
    청산도네요.
    가방에 담긴 것은 맛있는 도시락인가요?
    함께 여서 더욱 충만한 길인 것 같습니다.
    더불어 부활 인사드립니다.
  • 2018.4.5 10:31 댓글추천 0
    + 부활 축하드립니다. 시카고의 부활소식도 올려주세요.
    몇몇 수녀님이 소풍을 청산도로 갔는데
    점심도시락을 싸가서 느릿느릿 걸으며 놀고 왔어요.
    매우 만족스러운 하루였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하느님을 향하는 마음2 rita 2018.04.04 86
558 행복이 있는 곳2 홈지기 2013.07.13 2952
557 삶이란...1 홈지기 2013.07.11 3134
556 성주간 월요일 이영수 신부님 강론1 홈지기 2014.04.14 2842
555 광주대교구장 김희중 대주교님 서한 - 새로운 눈과 새로운 정신으로 씨튼파랑새 2020.09.15 15
554 9월6일(주일)-피조물 보호를 위한 미사 - 한재호 신부님 씨튼파랑새 2020.09.06 38
553 8월30일(연중 제22주일)- 시련을 겪는 자가 보여주는 믿음, 이영수 신부님 씨튼파랑새 2020.08.30 38
552 절박한 엄마의 부르짖음 - 김우선 데니스 신부님 씨튼파랑새 2020.08.07 93
551 내게 뛰어 들라 : 베드로가 물 위를 걷다 - 김우선 데니스 신부님(예수회) 씨튼파랑새 2020.08.07 62
550 7월 25일(성 야고보 사도 축일) 질그릇에 담긴 보물 - 마카리오 신부님 씨튼파랑새 2020.07.25 63
549 7월 12일(연중 15주일 미사) - 이영수 신부님 씨튼파랑새 2020.07.12 80
548 나를 위한 시간 - 토마스 아퀴나스 수녀님 씨튼파랑새 2020.08.17 59
547 내적인 아름다움 - 토마스 아퀴나스 수녀님 홈지기 2020.07.01 99
546 한국 뿌리내림 60주년 기념식수, 감사인사 - 관구장 김영선 수녀님 홈지기 2020.06.26 136
545 들길 - 하이데거 홈지기 2020.06.12 114
이전 1 2 3 4 5 6 7 8 9 10... 38다음
첨부 (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