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럼에도 주인은 참 오래 참습니다

홈지기2013.07.03 15:13조회 수 2833댓글 0

    • 글자 크기
연중 제 9주간 월요일   
본원미사 강론. 이영수 신부님

  오늘 마르코 복음은 성전정화 사건 이후에 무슨 권한으로 이런 일을 하느냐는 유다인들의 도전과 적개심에 사로잡힌 이들의 입장에 대하여 비장하기까지 한 이유를 들어 말씀하십니다. 이 비유는 이스라엘의 역사와 그 역사 속에서 이스라엘인들이 끊임없이 반복했던 바로 그 이야기, 그리고 우리들의 이야기기도 합니다. 그토록 사랑과 관심을 베풀어 주던 하느님을 배신하던 바로 그 이야기가 바로 포도원의 비유입니다.
"주인에게는 오직 하나, 사랑하는 아들만 남았다."며 그는 마지막으로 내 아들이야 존중해 주겠지"라며 스스로 달래시던 아버지의 사랑이 가슴에 메아리쳐옵니다. 그러나 결국 상속자인 그의 아들은 소작인들로부터 배척을 당합니다. 
 그럼에도 주인은 참 오래 참습니다. 정말 오래 기다려줍니다. 긴 시간을 참으신 뜻은 회개할 기회를 주신 것입니다. 이 비유의 클라이맥스는 예수가 누구인지 모르는 무지몽매한 소작인들을 주님은 심판할 것이라고 선언하는데 있습니다.

 이 비유의 핵심은 과거의 지도자들을 비난하거나 당신의 사람들의 무지몽매함을 꾸짖는데 있기보다는 오늘, 이 복음서를 읽는 우리들을 향하여 경고하는데 있기보다는, 오늘 이 복음서를 읽는 우리들을 향하여 경고하는데 있습니다. 오늘 내게 맡겨진 포도밭의 사정을 돌아보며, 열매를 맺는 삶을 통해서 하느님을 기쁘게 해드리는 하루가 되도록 합시다.
 오늘 시편118편, 집짓는 이들이 내버린 돌의 말씀은 배척과 수난, 그리고 마침내 인류를 위하여 바치는 죽음을 통하여 사람이 지은 성전이 아니라, 놀랍게도 성령으로 지은 새로운 성전인 그리스도의 몸인 성전인, 우리가 하느님을 영화롭게 하는 삶을 살아가도록 격려하십니다.
 

    • 글자 크기
예수님을 닮은 가난,온유, 자비의 삶 (by 홈지기) 가진것을 다 팔아야만 살 수 있는 그 것! (by 홈지기)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 자유.. 홈지기 2013.07.11 3180
18 잃어 버리고 사는 것들 홈지기 2013.07.10 3452
17 뿌리가 나무에게 홈지기 2013.07.10 3317
16 자녀를 위한 기도 홈지기 2013.07.10 5868
15 가죽나무 홈지기 2013.07.10 3221
14 기적을 살기를.. 홈지기 2013.07.09 3050
13 십자가 말고는 아무것도 자랑할 것이 없는 사람들.. 홈지기 2013.07.09 3297
12 하느님 나라는 차선이 아니라 우선이다 홈지기 2013.07.03 3170
11 예수만을 위한 사람이 되기를 홈지기 2013.07.03 2783
10 예수님을 닮은 가난,온유, 자비의 삶 홈지기 2013.07.03 3242
그럼에도 주인은 참 오래 참습니다 홈지기 2013.07.03 2833
8 가진것을 다 팔아야만 살 수 있는 그 것! 홈지기 2013.06.11 3281
7 사랑의 성사 홈지기 2013.06.04 3015
6 예수님의 고별담화 홈지기 2013.05.13 3555
5 부활 홈지기 2013.04.16 3426
첨부 (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