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에서 만나는 수도원 풍경

하이~! 여기는 시카고 입니다~~

바람처럼2020.07.03 15:46조회 수 136추천 수 1댓글 0

  • 1
    • 글자 크기

영화나 소설 속에서나 있을 것 같았던 이야기가 매일의 일상이 되어버린 현실 속에서,

여기 시카고도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3월 15일부터 미사를 포함한

모든 미사를 잠정적으로 중단하였습니다. 

신부님 두 분과 수녀들만 작은 소성당에서 매일 미사를 드리면서,

동영상을 찍어 유트브에 올려서 온라인 상에서나마 신자분들과 만나고 있었습니다.

 

6월 들어 사회적으로 조금씩 규제를 푸는 분위기 속에서,

구 방침에 따라 성당 수용 인원의 15% 정도만 참석할 수 있는 미사나

중요한 예식을 허용하게 되어

지난 6월 28일 3개월만에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를 드리게 되었습니다.

 

미리 전화 예약을 받아서 참석자를 파악하게 했는데 

여전히 조심해야 하는 상황이어서인지 신청하는 신자들이 많지 않아

주일 오전 10시에 한 대의 미사만 드리게 되었습니다.

 

봉사자 포함 30여명의 신자들이 모여서 드리는 미사는

고요한 분위기 속에서도 생동감이 넘쳤습니다.

성당에 오지 못하는 신자들을 위해서는

 YouTube(링크) 실시간 중계를 통해 집에서라도 함께 할 수 있게 하였습니다.

이 어려움이 하루빨리 지나가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page.jpg

  • 1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6월 4일부터 8일까지 미국 신시내티 사랑의 씨튼수녀회에서 열렸던 2014년 북미지구 사랑의 씨튼수녀회 연합...
씨튼파랑새
2014.07.19 조회 5296
5월 30일... “주님, 주님께서는 모든 것을 아십니다. 제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주님께서는 알고 계십니다....
씨튼파랑새
2014.06.05 조회 3338
지원자 김은영씨가 오늘 저녁기도 시간에 청원식을 하였습니다. 1년간 지원기를 보내며 하느님께 향한 신뢰...
씨튼파랑새
2013.09.08 조회 3106
본원의 모든 수녀님들과 광주교구 본당 수녀님들이 함께 돌아가신 우리 수녀님들께 인사드리고 연도를 바치...
씨튼파랑새
2013.09.19 조회 2943
" 하느님 안에서 당신을 사랑한다는 것 말고는 또 다른 이야기를 할 수가 없군요. 우리가 영원히 행복하기를...
씨튼파랑새
2014.01.04 조회 2940
사랑도 명예에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평생 나가자던 뜨러운 맹세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깨어나서 외치...
씨튼파랑새
2013.05.23 조회 2746
2014년 7월 22일 본원 예수고난회 이재형 마리오 신부님의 첫미사가 7월 22일 오후 5시 30분에 본원 성당에...
씨튼파랑새
2014.07.30 조회 2704
이전 1 2 3 4 5 6 7 8 9 10... 42다음
첨부 (1)
page.jpg
556.0KB / Download 3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