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튼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등불을 켜면... 이경민 수녀님

홈지기2020.02.05 11:48조회 수 284댓글 0

  • 2
    • 글자 크기

"내게 있어 시는 여전히 하느님께 닿을 수 있는 통교의 사다리며

자신에게 건네는 이해의 문이다.

또한 하느님께서 주신 달란트를 땅에 묻지 않는  길이기도 하다."

(이경민 수녀님)

 

이경민 수녀님의 두 번째 시집 <등불을 켜면>이 나왔습니다.

하느님과 수녀님의 진솔하고 담담한 대화에 귀기울이면 

내 마음에도 하느님의 소리가 새겨지는 것 같습니다.

 

수익금은 성요셉 상호문화고등학교에 기증합니다.

 

 

 

 

 

 

 

 

  • 2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2014년 2월 24일 11시 종신서원, 첫서원 미사가 본원 성당에서 옥현진 시몬 주교님의 주례로 거행되었습니다...
홈지기
2014.02.25 조회 2879
미국 시카고에 총원을 두고 있는 사랑의 씨튼 수녀회 총장에 한국관구 김승혜 수녀가 선출 되었다. 이는 한...
홈지기
2014.08.09 조회 2539
4월 5일 부활 팔일 축제 내 금요일 성모공동체 모든 학생들과 선생님들이 예수님의 부활을 축하하며 부활달...
니체
2013.04.08 조회 2525
3월 29일. 성금요일날 예수님의 수난과 고통을 기억하며, 십자가의 길을 성모공동체가 함께 걸었습니다. 예...
니체
2013.04.08 조회 2341
3월 4일. 2013학년도 초등 1명, 중등 5명, 고등 4명, 재활과정 5명, 전공과 3명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입...
니체
2013.04.08 조회 2217
윤순현 수녀님이 만드신 십자가의 길 14처와 예수 부활상이 광주평화방송사옥 경당에 설치되었습니다. 또 하...
홈지기
2014.07.19 조회 2209
2014년 11월 1일 오후 2시 30분(현지 일자)에 까리따스 크리스티 성당에서 그린스버그 교구장인 로렌스 브랜...
홈지기
2014.12.01 조회 2126
이전 1 2 3 4 5 6 7 8 9 10... 22다음
첨부 (2)
IMG_0657.JPG
102.4KB / Download 10
Scan.jpg
273.0KB / Download 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