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튼의 새로운 소식을 만나보세요

등불을 켜면... 이경민 수녀님

홈지기2020.02.05 11:48조회 수 284댓글 0

  • 2
    • 글자 크기

"내게 있어 시는 여전히 하느님께 닿을 수 있는 통교의 사다리며

자신에게 건네는 이해의 문이다.

또한 하느님께서 주신 달란트를 땅에 묻지 않는  길이기도 하다."

(이경민 수녀님)

 

이경민 수녀님의 두 번째 시집 <등불을 켜면>이 나왔습니다.

하느님과 수녀님의 진솔하고 담담한 대화에 귀기울이면 

내 마음에도 하느님의 소리가 새겨지는 것 같습니다.

 

수익금은 성요셉 상호문화고등학교에 기증합니다.

 

 

 

 

 

 

 

 

  • 2
    • 글자 크기
성요셉상호문화고 서울문화체험 (by 도라지꽃) 성금요일, 예수님과 함께 십자가 길을 걸어요. (by 니체)

댓글 달기

저희 집은 3월 4일부터 보수 공사를 시작하였습니다.많은 은인분들의 도움으로 객실과 성당, 외부, 공동공간...
율리아
2014.03.27 조회 1974
작년 부터 난타와 사물놀이를 배우기 시작한 학생들이 익숙하지 않은 북과 악기를 다루면서 손에 물집이 잡...
도라지꽃
2019.10.30 조회 356
안녕하세요? 씨튼가족 담당 이소영 수녀입니다. 사랑의씨튼 수녀회 뿌리내림 기념일과 씨튼가족 첫 모임 이 ...
함박꽃
2017.11.03 조회 164
삼성꿈장학재단 지원으로 서울문화체험을 다녀왔습니다. 남산타워에도 오르고, 서울신학교와 성균관대학교, ...
도라지꽃
2019.07.22 조회 294
"내게 있어 시는 여전히 하느님께 닿을 수 있는 통교의 사다리며 자신에게 건네는 이해의 문이다. 또한 하느...
홈지기
2020.02.05 조회 284
3월 29일. 성금요일날 예수님의 수난과 고통을 기억하며, 십자가의 길을 성모공동체가 함께 걸었습니다. 예...
니체
2013.04.08 조회 2341
지난 8월 29일 월요일 오후 7시 30분, 광화문 세월호 광장에서 있었던 ‘세월호 진상규명을 위한 광화문 미사...
홈지기
2016.09.06 조회 299
이전 1 2 3 4 5 6 7 8 9 10... 22다음
첨부 (2)
IMG_0657.JPG
102.4KB / Download 10
Scan.jpg
273.0KB / Download 9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