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나무

바람의노래2021.04.01 15:28조회 수 10댓글 0

  • 1
    • 글자 크기

 

뿌리가 닿은 샘이 너무 멀고

하늘빛은 너무 뜨거워

제 온 몸은 마르고 말라

온통 가시만 남았습니다.

 

허나

찔리고 찔리면서도

작은 새로 날아와

애타게 노래해주신 당신이 계셨기에

모진 목숨을 부지할 수 있었습니다.

 

긴 밤을 외로움과 슬픔으로 보내고

오늘,

십자나무에 매달려서도

당신을 찌른 이들을

용서해 주시라고 외치신 당신,

 

사랑하는 주님,

어찌 제 운명은

당신 머리 위에 관()으로 엮어져

여전히 당신을 찌르고 있는 걸까요? (2021. 3.31)

 

 

+나의 하느님은 하느님

 

사순절의 끝자락인 성주간을 보내며 어제는 정말 오랜만에 시 한편을 썼습니다.

복음에서 예수님을 팔아넘긴 유다의 얘기를 들으며 스스로에 대한 죄책감과 후회로 돈을 내던진

유다의 마음을 헤아리게 되었습니다. 어쩌면 마지막까지 스승의 마음을 찌른 유다가,

십자가를 지고 가시는 예수님의 머리 위에 놓인 가시나무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스승의 죽음 앞에서 그분의 무한한 사랑을 끝까지 보지 못하고 멀리 떨어져나가

자신을 결코 용서할 수 없었던 그 비참한 끝이 참으로 안타깝고 안쓰러워서입니다.

20180424_111405 (2).jpg

 

  • 1
    • 글자 크기
주님 자비를 베풀어 주소서 (by 바람의노래)

댓글 달기

뿌리가 닿은 샘이 너무 멀고 하늘빛은 너무 뜨거워 제 온 몸은 마르고 말라 온통 가시만 남았습니다. 허나 ...
바람의노래
2021.04.01 조회 10
바람과 햇빛이 간지러움으로 잠을 깨우고 새들이 날아와 봉오리에 입 맞추니 온갖 꽃들이 팝콘처럼 터진다. ...
바람의노래
2020.04.07 조회 692
내 망각의 땅에 한 사람 사라지고 그 이름 지워질 때 내 하늘에선 별 하나 사라지고 내 기억의 창엔 등불 하...
바람의노래
2019.09.23 조회 798
이제 가야할 때가 가까워졌어요. 나를 키운 이 나무에서 떨어져 찬란한 햇살 눈부시게 퍼지는 곳 그리운 이...
바람의노래
2019.08.10 조회 782
하늘에는 경계가 없다. 구름도, 바람도 강물에는 막힘이 없다 새도, 물고기도 그러나 이 땅은 철책으로 가로...
바람의노래
2019.05.09 조회 781
오늘 다시, 당신께서 처음 부르셨던 그 바닷가에 섭니다. 모든 것을 버리고 당신을 따르라는 맣씀을 듣던......
바람의노래
2019.04.25 조회 858
사순절에 너무나 익숙해져버린 일상에 대한 기억들. 결코 버릴 수 없는 몸이 습득해버린 사소한 동작들. 힘...
바람의노래
2019.04.07 조회 810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6다음
첨부 (1)
20180424_111405 (2).jpg
1.54MB / Download 2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