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이 꽃이 되어

바람의노래2019.09.23 15:47조회 수 768댓글 0

  • 1
    • 글자 크기

내 망각의 땅에

한 사람 사라지고

그 이름 지워질 때

 

 

내 하늘에선

별 하나 사라지고

 

 

내 기억의 창엔

등불 하나 꺼진다.

 

 

내 입술 위에

한 단어 사라지고

그 의미 지워질 때

 

 

내 세월의 강에선

섬 하나 묻힌다.

 

 

그리고

그리고

언젠가

친구인 죽음

얼굴 들이밀며 인사하면

함께 손잡고 영원한 소풍을 떠나고

 

 

끝까지 남아있을

그대 사랑은

커다란 광채 나를 떠올려

또다시 하늘을 채울 것이리. (2019921)

 

 

 

+나의 하느님은 하느님

화가인 한희원 선생님의 가장 최근의 작품 별의 연작 중 하나입니다.

그루지아에 머물며 작품활동을 하는데 카톡으로 보내주고 있습니다.

제가 큰 영감을 받아 쓴 시입니다.

  • 1
    • 글자 크기
주님 자비를 베풀어 주소서 (by 바람의노래) 바람부는 날 (by 바람의노래)

댓글 달기

바람과 햇빛이 간지러움으로 잠을 깨우고 새들이 날아와 봉오리에 입 맞추니 온갖 꽃들이 팝콘처럼 터진다. ...
바람의노래
2020.04.07 조회 647
내 망각의 땅에 한 사람 사라지고 그 이름 지워질 때 내 하늘에선 별 하나 사라지고 내 기억의 창엔 등불 하...
바람의노래
2019.09.23 조회 768
이제 가야할 때가 가까워졌어요. 나를 키운 이 나무에서 떨어져 찬란한 햇살 눈부시게 퍼지는 곳 그리운 이...
바람의노래
2019.08.10 조회 751
하늘에는 경계가 없다. 구름도, 바람도 강물에는 막힘이 없다 새도, 물고기도 그러나 이 땅은 철책으로 가로...
바람의노래
2019.05.09 조회 751
오늘 다시, 당신께서 처음 부르셨던 그 바닷가에 섭니다. 모든 것을 버리고 당신을 따르라는 맣씀을 듣던......
바람의노래
2019.04.25 조회 823
사순절에 너무나 익숙해져버린 일상에 대한 기억들. 결코 버릴 수 없는 몸이 습득해버린 사소한 동작들. 힘...
바람의노래
2019.04.07 조회 793
별을 발견하고 그 별을 따라 걸어온 이 삶의 끝에 당신을 만날 수 있기를. 좁은 문으로 들어가 겨자씨 한 알...
바람의노래
2019.01.04 조회 491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6다음
첨부 (1)
8c979aae5dd93ab8bcc8e3f450c38df6.jpg
442.2KB / Download 22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