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심2 -부활후 갈릴리 바닷가에서-

바람의노래2019.04.25 14:41조회 수 858댓글 0

  • 1
    • 글자 크기

오늘

다시,

당신께서 처음 부르셨던 그 바닷가에 섭니다.

모든 것을 버리고 당신을 따르라는 맣씀을 듣던....

 

 

삶의 고비마다

당신의 사랑에 응답하기 위해

얼마나 자주 이 바닷가에 왔었는지,

 

 

내 손에 쥐어진 것이 허무의 바람임을

내 눈에 보이는 것이 한낱 신기루임을

뒤돌아보면 모든 것이 소금기둥임을

다시 한 번 확인하기 위해

얼마나 번번이 이 바닷가를 찾았는지

사랑의 주님,

당신은 아십니다.

 

 

모든 것이 쓰레기로 보일 만큼

모든 것이 허깨비로 여겨질 만큼

모든 것을 아낌없이 버릴 수 있을 만큼

당신께 온 넋을 빼앗겼던 그 순간,

 

 

당신에게 홀려

오직 당신만으로 충분했던 그 황홀한 기억,

아니,

내 존재를 통째로 들여다 볼 수 있을 만큼 투명한

그 눈길을 확인하기 위해

제가 몇 번이나 이 바닷가에 섰는지를

당신은 잘 알고 계십니다.

 

 

오늘

다시

네 그물을 버리고 내 그물을 치라던

당신의 말씀을 아프게 새깁니다.

 

 

모든 것을 버리고 나를 따르라는

당신의 부르심을 깊이 깊이 알아듣습니다.

 

 

너를 사람 낚는 어부가 되게 하리라는

당신의 약속을 뼈 마디마디에 간직합니다.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영원히 나와 함께 하시는 나의 주님!

   (2002년 9월 5일)

    

+나의 하느님은 하느님

아주 오래 전에 쓴 시를 올립니다.  이 시를 쓸 때의 깨달음.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갈릴레아로 오라고 하신 이유를

다시금 떠올리면서 제 수도여정을 되새기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저는 아마 죽을 때까지

예수님을 처음 만났던 곳, 그리고  죽음을 겪은 후 부활하신 주님을 만나는 그 여정을 계속하겠지요.

 

 요즘 만 20년만에 강진으로 돌아와 자주 찾는 곳이 생겼습니다.

성요셉 상호문화고등학교에서 자전거로 10분만 가면 되는 강진만 생태공원인데

데크로 만든 길이  갈대숲 사이에 나있어 혼자 조용히 산책과 묵상을 할 수 있는 아름다운 곳입니다.

이곳을 방문한 지인들이 순천만보다 훨씬 좋다고 합니다.

어제는 그곳에 가서 예수님의 부르심을 다시금 새기면서 뻘 밭에 홀로 있는 새의 모습이 제 모습 같았습니다.

 

  • 1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호리병 내 호리병 안에 푸른 산이 있고 흐르는 물이 있고 자유롭게 나는 새가 있다네. 언제부턴가 어두운 밤...
이경민수녀
2009.02.15 조회 6707
오랫동안 걸었던 습관대로 어둠이 내려도 발길 재촉하지 않으며 반딧불만한 빛 하나 없어도 오랫동안 걸었던...
바람의노래
2013.04.26 조회 6601
이 강물의 끝에 이 강물의 끝에 정말 바다가 있겠지요. 애절한 그리움의 노래를 부르며 있는 힘을 다해 흘러...
이경민수녀
2011.08.26 조회 6520
너머 너머에 다들 어디로 갔을까요? 홀로 남겨져 너무도 막막해 마른 풀만 뜯고 있습니다. 지금은 가야할 길...
이경민수녀
2010.05.22 조회 6514
-사순절에 - 방사능 비가 내리는 날- 태초의 맑은 비는 사라져 버리고 오늘은 방사능 비가 내리고 있다. 더 ...
이경민수녀
2011.04.07 조회 6346
지리산 자락에서 사람들 사이에서 아프게 되고 희뿌연 매연의 물결 속에 앓게 될 때 오늘 가슴 가득 담았던 ...
이경민수녀
2010.09.03 조회 6301
가을 나무 같은 나무에 붙어 있어도 잎이 변해가는 순간은 모두 다르지요 같은 바람인데도 잎들이 떨어지는 ...
이경민수녀
2011.12.07 조회 6299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6다음
첨부 (1)
566a5403b23165ba14cd041ea7ba95a3.JPG
257.9KB / Download 31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