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공현 대축일에

작성자 바람의노래 작성일자 Jan 04,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별을 발견하고

그 별을 따라 걸어온 이 삶의 끝에

당신을 만날 수 있기를.

 

 

좁은 문으로 들어가

겨자씨 한 알 키워내며

거침없이 걷다가

 

때론 절름거리며

한동안은 잠에 빠지기도 한 일생.

 

 

별의 인도가 끝날 무렵

헤어진 옷이 부끄럽지 않고

앙상한 몸, 무릎으로 걷더라도

 

가슴 깊이 심어놓은 겨자씨 자라

하늘 한 조각 가리고

작은 새들 앉아 쉴 수 있기를.

 

 

나를 인도한 별

당신 나라에 닿아 시나브로 사라질 때면

 

 

당신 앞에서

내 그리움의 눈물

소박한 꽃으로 피어날 수 있기를.

  


  1. 주님 공현 대축일에

    별을 발견하고 그 별을 따라 걸어온 이 삶의 끝에 당신을 만날 수 있기를. 좁은 문으로 들어가 겨자씨 한 알 키워내며 거침없이 걷다가 때론 절름거리며 한동안은 잠에 빠지기도 한 일생. 별의 인도가 끝날 무렵 헤어진 옷이 부끄럽지 않고 앙상한 몸, 무릎으...
    일자2019.01.04 쓴사람바람의노래 본사람293
    Read More
  2. 성탄절에

    갈라지고 부서진 틈새를 찾아 뿌리를 내리는 작은 풀꽃처럼, 깨어지고 상처 난 구석을 찾아 깊이 스며드는 빗물처럼, 하느님! 당신은 그렇게 오셨습니다. 아픈 상처는 수치가 아니라 찬란한 별일 수 있음을, 쓰린 생채기는 부끄러움이 아니라 빛나는 햇살일 수...
    일자2018.12.23 쓴사람바람의노래 본사람181
    Read More
  3. 늪 속에 있는 그대에게

    내가 하느님을 사랑한 만큼 내 사랑이 그대에게 닿을 것입니다 검푸른 산 뒤로 희미한 빛이 드러나기 시작하는 아침 모처럼 긴 수면을 취하고 차가움을 막아준 커튼을 젖히며 잠 못 이뤄 늘 힘겨워 하는 그대를 떠올립니다. 어둠이 겹치고 겹쳐오는 그 아득한 ...
    일자2018.05.02 쓴사람바람의노래 본사람429
    Read More
  4. 아무리 홀로 떨어져 있어도 나를 감싸는 당신이 있으니 생명을 키워낼 수 있어요. 가끔씩 날아와 잠시 머물고 떠나는 새들 늘 이별을 예견한다 해도 한동안은 아쉬움에 슬퍼하지요. 내 생애 어느 길목에 이르면 주어진 뜻을 따라 무심히 흘러갈 수 있을까요? ...
    일자2018.01.11 쓴사람바람의노래 본사람316
    Read More
  5. 먹구름

    구름의 욕망은 얼마나 허망한 것인가 이처럼 굵고 세찬 짐 덩어리를 만들려 계속 모아 오고만 있었으니. 산 건너 물 건너며 애써 품고 또 품어왔지만 얼굴은 저리도 까매지고 몸뚱이 저토록 무거워지거늘 흐르는 바람에 밀려다니다 보면 언젠가 더 이상 견딜 ...
    일자2017.08.10 쓴사람바람의노래 본사람33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2 Next
/ 22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