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주님 자비를 베풀어 주소서

    바람과 햇빛이 간지러움으로 잠을 깨우고 새들이 날아와 봉오리에 입 맞추니 온갖 꽃들이 팝콘처럼 터진다. 학생들의 목소리와 웃음소리 가득했던 교정 교실문은 닫혀있고 날마다 수업시간을 알리는 차임벨 소리만 홀로 울고 식사 때면 급식실 앞에서 야옹이며...
    일자2020.04.07 쓴사람바람의노래 본사람65
    Read More
  2. 별이 꽃이 되어

    내 망각의 땅에 한 사람 사라지고 그 이름 지워질 때 내 하늘에선 별 하나 사라지고 내 기억의 창엔 등불 하나 꺼진다. 내 입술 위에 한 단어 사라지고 그 의미 지워질 때 내 세월의 강에선 섬 하나 묻힌다. 그리고 그리고 언젠가 친구인 죽음 얼굴 들이밀며 ...
    일자2019.09.23 쓴사람바람의노래 본사람264
    Read More
  3. 바람부는 날

    이제 가야할 때가 가까워졌어요. 나를 키운 이 나무에서 떨어져 찬란한 햇살 눈부시게 퍼지는 곳 그리운 이들이 서로 껴안은 곳 그곳으로 보내주세요. 이 삶 동안 사랑으로 타오르는 불꽃 그 안에 머문 꽃다운 시간도 많았지만 당신이 나를 설레게 하는 동안에...
    일자2019.08.10 쓴사람바람의노래 본사람235
    Read More
  4. DMZ를 걸으며

    하늘에는 경계가 없다. 구름도, 바람도 강물에는 막힘이 없다 새도, 물고기도 그러나 이 땅은 철책으로 가로막히고 사람들 마음마저 금이 그어져 있다. 평화의 모후이신 성모님의 달 녹빛 산들 사이로 같은 지향 같은 사랑으로 걷고 또 걸으며 민족의 화해와 ...
    일자2019.05.09 쓴사람바람의노래 본사람282
    Read More
  5. 부르심2 -부활후 갈릴리 바닷가에서-

    오늘 다시, 당신께서 처음 부르셨던 그 바닷가에 섭니다. 모든 것을 버리고 당신을 따르라는 맣씀을 듣던.... 삶의 고비마다 당신의 사랑에 응답하기 위해 얼마나 자주 이 바닷가에 왔었는지, 내 손에 쥐어진 것이 허무의 바람임을 내 눈에 보이는 것이 한낱 ...
    일자2019.04.25 쓴사람바람의노래 본사람31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2 Next
/ 22
CLOSE